OS X 마운틴 라이언 하루 사용 후기


지금까지 OS X 새버전이 나올 때 마다 클린 설치를 위해 설치 USB를 만들어왔는데, 이번에는 과감히 업그레이드 설치를 했습니다. 특별히 더러워지지도 않았고, 얼마전 불필요한 데이터들을 모조리 정리했기 때문입니다.

아직 설치 한 지 하루밖에 되지 않지만, 그만큼 인상적이었던 것들만 간추려보자면,

  1. 폰트가 바꼈습니다!
    윈도우에서 OS X로 넘어올 때 쉽게 적응되지 않던 부분이 바로 폰트였는데, 이제 좀 적응될만하니 완전히 갈아엎네요. 산돌네오고딕이라는 글씨체인데, 기존의 글씨보다 좀 더 작아졌고 짱짱해졌습니다. 맑은 고딕이 품위가 있는 글씨체라면 이번 산돌네오고딕은 귀여운 느낌의 글씨체라는 생각이 드네요.

  2. iCloud가 여기저기!
    텍스트 에디터에서도 이미지 프리뷰에서도 여기저기에서 iCloud로 연동하라고 난립니다. 제 주력 클라우드는 구글drive, 다음cloud, 에버노트 등이고 iCloud는 사진 공유만 사용하고 있어서 좀 귀찮았습니다. 하지만, iCloud를 주력으로 사용하고 계신 분이라면 당연히 아름다운 조합이 가능하겠네요.

  3. Messages로 아이폰과 채팅을!
    만족스러운 기능입니다. 이제 업무 중에 문자 메시지 보낸다고 폰을 잡고 쭈삣거리지 않아도 됩니다. 우아하게 메시지창 열고 키보드로 두드려주면 끝입니다.

  4. 운영체제에도 알림 센터!
    메일, 메시지, 할일목록, 트위터 멘션 등 다양한 소식들을 알림센터로 통합하여 알려줍니다. 이는 iOS에 있는 것과 거의 동일합니다. 이제 Growl과 같은 알림 기능의 도구들을 따로 두지 않아도 되는 것 같네요.

이외에 변경 사항을 요약하자면,


  •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는 앱스토어로 통합
  • 음성 명령 기능을 전면 배치
  • 타임머신 백업 기능의 강화
  • iOS의 Reminder 기능 추가 (클라우드 지원)
  • 공유 옵션의 확장: 메시지, 이메일, 페이스북, 에어 드롭
  • 타이틀 바에서 파일 이름 즉시 변경
  • 사파리의 Reading List기능의 오프라인 모드에서 읽기 강화
  • 맥 데스크탑에서도 게임 센터 사용


그리고 확실하진 않지만 느낌으로 얻은건데, 그래픽적인 면에서 어느 정도 향상이 있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하단의 독(dock) 디자인도 디테일과 음영 처리가 예전보다 나아졌구요. 포트의 부드러움도 향상되어 보입니다.

이번 업데이트는 Leopard에서 Snow Leopard로의 업데이트처럼 마이너 업데이트라고 합니다. 하지만 이 정도 만족감이면 19불 값어치는 충분히 한다고 생각되네요.

0 comments:

댓글 쓰기

Powered by Blogger.

Popular Posts